기사 메일전송
촛불혁명 이후의 세상 Plan C
  • 한성수 편집국장
  • 등록 2022-05-15 21:40:51
  • 수정 2022-06-18 13:54:40
기사수정


2022년 6월 1일 "지방선거"의 대부분 지역이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하는 국민들의 뜻에 따라 "국민의힘"이 당선된다.

"검수완박"의 위헌법률을 민주당에 의해 통과된 이후 "헌법재판소"에 "위헌법률심판" 을 청구하나 대다수의 좌파 대법관들로 이뤄진 "헌법재판소"는 위헌판결을 하지 않는다.

이런 결과에 "윤석열" 대통령은 "국회해산"을 하려하나 97년 헌법의 권한삭제에 의하여 뜻을 이루지 못한다.

헌법을 위반한 법률을 합헌 판결한 "헌법재판소"에 대항하기 위해 "헌법"에 보장된 "국민저항권"을 발동시키기 위해 3권중 유일한 합헌 권부인 "행정부"의 수장인 "윤석열"대통령은 "경찰" 과 "군부"의 인사권 행사로 행정부 내부의 무력을 장악한 후 "광화문 세력"으로 불리는 "자유우파" 지도부의 중심인물인 "전광훈"목사 등에게  "특사"를 보내 "입법부"와 "사법부" 해산을 위한 일에 힘을 보탤 것을 요구한다.

이들 "친여 데모대" 의 안전한 "국회"진입을 위해 "민주노총"을 필두로 한 "좌파 데모대"의 습격을 막기위해 전국적으로 "경찰"이 중심이 되어 "민주노총" 데모대를 막아서고 "윤석열" 합법정부에 충성하는 "수방사"를 중심으로 일부 "군병력"은 "경찰" 병력을 보조하기 위해 준비된다.

"자유우파"를 중심으로 한 "친여데모대" 와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하는 일부 "좌파세력" 이 포함된 20~100만명의 군중들이 "국회"를 포위하고 "정기국회"가 열리는 "국회의사당"에 진입을 시도하자 일부 "국회경위대"에 의한 발포에 의해 사망자가 발생하자 분노한 군중에 의해 발포한 "국회경위대원" 역시 제압되어 분노한 군중에 의하여 사망하며 "위헌법률" 인 "검수완박"을 발의한 "국회의원들"이 "국회의사당"을 탈출하지 못하고 군중에 체포되어 국회는 해산 된다.

이들 해산된 국회의 "국회의원들"은 "행정부"의 "경찰", "검찰" 그리고 각군의 "군사법기관"에 인도되어 그동안의 "적폐"에 대한 조사를 받은후 사법처리가 시행된다.

이후 "헌법재판소"와 "사법부"의 대법관 역시 모두 체포되어 "위헌법률"에 찬성하여 헌법을 파괴 하려한 행위에 따른 죄과에 따라 "교도소"에 입감 된다.

이후 해산된 "입법부"는 총선거에 의해 다시금 새로운 "국회" 를 구성하고 해산된 "사법부" 역시 대통령의 새로운 "대법관" 임명에 의해 새로운 "사법부"로 다시 태어나게 된다.

그리고 위헌법률인 "검수완박"을 제정한 "민주당"은 "위헌정당법" 에 따라 해산된다.

2022-05-30 AM 04:58 일부글 수정

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